Home    >   고객센터   >   커뮤니티


국립대병원 장례식장,40% 폭리 평균 719건 장례행사 복지부, 사설 장례식장 폭리와 비리에 과태료·행정처분 '철퇴'

엘지라이프
2015-04-21
조회수 939
국립대병원 장례식장,40% 폭리 평균 719건 장례행사

 

 

국립대병원 장례식장 상위 5개 마진율, 40% 웃돌아

 

국립대병원 장례식장이 상조소비자들을 상대로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사설 장례식장에 만연한 비리를 뿌리 뽑기 위해 과태료와 행정처분을 실시할 예정이다.

 

11일 새정치민주연합 홍의락 의원이 교육부와 국립대병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립대 병원 상위 5개 병원은 40%에 웃도는 평균마진율을 기록하고 있다.

 

 

전국의 국립대병원 장례식장

 

마진율 1위 경상대는 56.7%에 달했고, 2위 강원대 45.8%, 3위 제주대 43.6%, 4위 충남대 40.0%, 5위 경북대 39.1% 순이다. 뒤이어 6위 경북대(칠곡) 38.5%, 7위 서울대(분당) 34.0%, 8위 충북대 32.2%, 9위 전북대 26.4%, 10위 서울대 14.9% 순이다. 11~14위 병원은 10% 이하의 마진율을 보이고 있다.

 

병원 1개당 평균마진율인 31.4%를 넘는 업체는 8개에 달한다. 특히 마진율 1위 경상대는 연간매출액 35억 원 중 순이익만 20억 원을 남겨 그 비결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병원 측이 유족에게 비싼 수의나 관을 이용하도록 권해 바가지를 씌운 것 아니냐는 의혹의 눈길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경상대병원 "장의용품 판매가격, 인근 장례식장보다 저렴…단순비교 곤란"

 

경상대병원은 이에 대해 강력히 부인하고 나섰다. 병원 측은 "장례식장 매출액과 비용의 구성요소가 달라 단순 비교를 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장의용품 판매가격도 인근 장례식장보다 20~30% 정도 저렴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경상대병원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장례식장 적정 수익율을 설정해 마진율을 줄이고 장례식장 비용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새정치연합 홍의락 의원은 "국민의 재산인 국립대병원은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지역거점 공공병원이다"며 "공공병원으로서 국립대병원은 장례식장 비용을 최소화해서, 국민의 지출 부담을 줄여줄 의무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홍 의원은 "마진율을 0으로 만들 수는 없겠지만, 병원별 적정 수익률을 설정하고 순수익 규모와 마진율을 줄여서 장례비용을 인하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립대병원 그나마 공공의료기관으로 교육부와 감사원 등에서 적절한 통제를 받고 있지만 더 큰 문제는 사설 장례식장이다.

 

 

사설 장례식장, 폭리와 비리의 온상…보건부 "과태료·행정처분 할 것"

 

사설 장례식장이 폭리를 취한다는 이야기가 나온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해 울산과 부산지역에서는 장례식장이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울산지역에서는 20개 장례식장의 장례비가 천차만별로 책정돼 있었고, 부산에서는 장례업계에서 리베이트가 무더기로 오가 업계 관계자들이 경찰에 대거 입건되기도 했다.

 

이처럼 장례식장이 비리의 온상이 되자 보건복지부가 칼을 꺼내 들었다. 지난 1월 28일 '장사 등에 관한 법률'이 개정, 공포 됨에 따라 법류 시행에 필요한 시행령과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마련해 지난 3월 10일부터 20일까지 입법예고 한 것이다.

 

이번 법률개정에 따라 장례식장, 봉안시설 등이 유족에게 호화, 사치 장례용품의 구매 또는 시설물 이용을 강요·강매할 경우 설치·관리자 또는 영업자에게 과태료·행정처분이 가능해졌다.

 

 

 

<상조뉴스  김충현 기자>


0 0